스토리T

[Focus] 미들웨어 SW ‘제우스’ 국내 시장점유율 1위 독주하며 시장 주도 2018-08-02

미들웨어 SW ‘제우스’

국내 시장점유율 1위 독주하며 시장 주도

 

 

■ 티맥소프트의 미들웨어 SW ‘제우스’, 2017년 국내 WAS 시장에서 전년 대비 13% 성장하며 43.8% 시장점유율로 7년 연속 1위 달성

  뛰어난 제품 성능, 획기적인 비용절감 효과, 신속한 고객 중심의 기술지원 등으로 4,000여 고객 사 확보

  제우스,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을 위한 최적의 미들웨어 ‘제우스 8’로 시장점유율 1위 이어갈 것

 

티맥스소프트의 대표 미들웨어 SW인 웹애플리케이션서버(Web Application Server, WAS) 제품 ‘제우스(JEUS)’가 2017년 또 다시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했습니다.

 

국내 대표 시스템 소프트웨어(SW) 업체인 티맥스소프트(대표이사 김동철)는 IT 시장 분석 및 컨설팅 기관인 IDC에서 최근 발표한 시장조사 자료에서 자사의 미들웨어 SW ‘제우스’가 2017년 국내 웹애플리케이션서버(WAS) 시장에서 43.8%의 압도적인 시장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고 최근 밝혔습니다.

 

티맥스소프트의 ‘제우스’는 2000년 제품 출시 이후 2003년부터 2008년까지 6년 연속 국내 웹애플리케이션서버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했으며, 이후 2011년부터 지난 해까지 7년 연속 1위를 달성하는 등 10년 넘게 뛰어난 기술력과 경쟁력을 고객에게 인정받으며 시장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특히 쟁쟁한 글로벌 SW 기업들을 제치고 국내 SW 기업으로 유일하게 기업용 SW 분야에서 오랜 기간 시장 1위를 기록하고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IDC에 따르면 2017년 국내 웹애플리케이션서버 시장규모는 1,478억 원으로 전년 대비 10.4% 성장했습니다. 티맥스소프트는 경쟁사와 시장 평균보다 높은 13%라는 높은 성장률로 시장점유율 2위 기업과 큰 격차를 보이며 국내 미들웨어 SW 시장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국내 미들웨어 SW 시장은 티맥스소프트를 포함한 상위 3개 기업이 90%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그 중 티맥스소프트가 43.8%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해 기업 간 격차도 큰 편입니다.

 

티맥스소프트의 제우스는 웹 환경에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운영할 수 있는 플랫폼인 웹 애플리케이션서버 제품으로 프로그램 실행 환경과 데이터베이스 접속 기능을 제공합니다. 또한 여러 개의 트랜잭션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며 업무를 처리하는 비즈니스로직을 수행합니다.

 

특히 국내 웹애플리케이션서버 시장은 금융, 공공, 제조 부문의 산업이 수요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2017년에는 금융권에서 IT 시스템을 고도화 하려는 시도가 많았습니다. 이 차세대 프로젝트 수요의 증가로 국내 웹애플리케이션서버 시장이 전년대비 약 10% 성장했습니다.

 

IDC는 이후 예정된 금융권 차세대 시스템 구축 수요와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의 애플리케이션 플랫폼 수요 확대가 향후 국내 웹애플리케이션서버 시장의 주요 성장 요인이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실제 시중은행이 차세대 시스템 구축의 선발주자로 나선 가운데 보험사와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도 대응에 나서고 있는 추세입니다.

 

티맥스소프트는 그동안 제우스의 뛰어난 제품 성능과 획기적인 비용절감 효과, 신속한 고객 중심의 기술지원 서비스 등을 기반으로 공공, 금융, 제조 및 서비스 등 전 산업에 걸쳐 약 4,000여 고객사를 확보하는 지속적인 성과를 거뒀습니다.

 

이와 관련해 티맥스소프트 김동철 사장은 “티맥스소프트는 국내 웹애플리케이션서버 시장에서 거대 글로벌 SW 기업을 제치고 10년 넘게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는 것은 전세계적으로도 매우 이례적이고 고무적인 일이다. 이는 티맥스소프트 만의 우수한 기술력과 차별화된 기술지원, 고객감동을 지향하는 경영 철학에 따른 것”이라며, “클라우드 환경에서 더욱 강력해진 신 버전인 ‘제우스 8’을 통해 앞으로도 시장점유율 1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목록보기